2018년 1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 2018년 1월 전체 관객 수 2,294만 명, 전체 매출액 1,831억 원 기록 – 전년 동기 대비 전체 관객 수 1.3% 감소, 전체 매출액 3.0% 감소   □ 2018년 1월 전체 극장 관객 수 2,294만 명, 매출액 1,831억 원 관객 점유율 : 한국영화 61.3%, 외국영화 38.7% 2018년 1월 전체 관객 수는 2,294만 명, 전체 매출액은 1,83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관객 수는 31만 명(1.3% ↓) 감소했고, 매출액은 57억 원(3.0% ↓) 감소했다. 관객 점유율은 한국영화 61.3%, 외국영화 38.7%를 기록하였다. 1월 한국영화 관객 수와 극장 매출액은 각각 1,406만 명, 1,127억 원으로 관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8만 명(10.9% ↑) 증가하였고, 매출액은 91억 원(8.8% ↑) 증가하였다. 외국영화 관객 수와 극장 매출액은 각각 888만 명, 70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9만 명(16.0% ↓), 148억 원(17.4% ↓) 감소하였다.   □ 2018년 1월 흥행영화 : <신과함께-죄와 벌> 전체 흥행 순위 1위 <신과함께-죄와 벌>이 551만 명을 동원해 1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위는 516만 명을 모은 <1987>이 차지했다. <코코>는 273만 명으로 3위에, <그것만이 내 세상>은 229만 명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208만 명으로 5위에 자리했다. 흥행작 상위 10위에는 한국영화 5편, 미국영화 5편이 올랐다.   □ 2018년 1월 배급사 점유율 : 씨제이이앤엠(주) 배급사 순위 1위 <1987><그것만이 … 계속 읽기

2017년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 한국 영화산업 직접매출 2조 2,371억 원, 2016년 대비 2.4% 성장 –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 52%, 1인당 연간 평균 관람횟수 4.3회     □ 2017년도 한국 영화시장 규모는 2조 3,271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GDP가 3.1% 성장한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영화시장은 제자리걸음을 한 것이다. 이처럼 규모 확장은 정체된 상황에서, 2017년 작품흥행 양극화는 다소 완화되었고 동시에 배급경쟁은 더 심화되었다. 반면 3대 극장체인 점유율 97%의 극장시장 독과점 상황은 여전히 견고하게 유지되면서 콘텐츠⋅미디어 복합기업의 주도세가 2017년도 한 해 동안 더 뚜렷하게 드러났다.   □ 2017년 극장 입장권 매출액은 1조 7,566억 원으로 전년대비 1.6% 증가    관객 점유율 : 한국영화 52%, 외국영화 48% 2017년 극장 입장권 매출액은 전년대비 0.8% 증가한 1조 7,566억 원을 기록했고, 관객 수는 22억 1,987만 명으로 1.3% 증가했다. 한국영화 총 관객 수는 1억 1,390만 명으로(관객점유율 51.8%) 전년대비 2.3% 감소하였고, 외국영화 총 관객 수는 1억 597만 명(관객점유율 48.2%)로 전년대비 5.5% 감소했다.   □ 디지털 온라인 시장 매출 4,362억 원으로 전년대비 5.7% 증가 디지털 온라인 시장은 4,362억 원으로 2016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TV VOD의 매출 점유율은 81.2%로 여전히 가장 높으나, 성장세는 5.9%로 둔화되는 추세다. 인터넷 VOD 매출은 10.8% 성장했고, 패키지 매출은 지속 감소중이다.   □ 해외 매출액 17.5% 증가 한국영화 … 계속 읽기

영화진흥위원회, 사옥건립 설계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지난 2월 7일(수) 영화진흥위원회가 위치한 부산 동서대학교 센텀 캠퍼스 14층에서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사옥건립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 영화진흥위원회 사옥은 영화의 전당과 부산문화콘텐츠콤플랙스 사이에 위치하며, 올해 8월말 까지 설계를 완료하여 총 지하1층 지상5층 규모로 2020년 9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주차시설, 지상 1층 및 2층은 영화자료실과 표준 시사실이, 3층 ~ 5층은 업무공간이 들어선다. □ 오석근 위원장은 “영화진흥위원회 신사옥이 한국영화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진출하기 위한 영화진흥위원회의 얼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담당자 : 경영지원본부 지방이전TF 유승완 대리(☎ 051-720-4869)

2018년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영화제 ‘나를 찾아줘’개최

  – 1월 26일부터 28일까지, 메가박스 신촌에서   □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한국영화아카데미(원장 유영식)의 2018년 졸업영화제가 오는 1월 26일(금)부터 1월 28일(일)까지 3일간, 메가박스 신촌에서 개최된다. □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영화제는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34기 학생들이 제작한 총 17편의 단편 영화를 관객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이다. □ 한국영화아카데미의 단편 영화를 가장 먼저 관람할 수 있는 자리인 졸업영화제는 매년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 영화계의 루키인 한국영화아카데미 학생들에 대한 관객들의 높은 관심도를 증명하고 있다. □ 올해 개교 35주년을 맞은 한국영화아카데미는 연출, 촬영, 프로듀싱,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재까지 7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고, 한국 영화계의 중심이 되는 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감독은 물론, 최근 주목받는 신인 영화인을 다수 배출하며 위상과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 2018년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영화제의 티켓은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 무료 배포하며, 상영작 정보 및 시간표 등 영화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영화아카데미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kafa1984)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담당자 :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임수아 (☎ 02-3141-2368).  끝.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사무국장에 조종국씨 임명

  □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2018년 1월 12일(금) 2018년 제2차 위원회 임시회의에서 신임 사무국장 임명동의안을 의결하고, 1월 15일(월) 조종국씨를 신임 사무국장에 임명했다. □ 조종국 사무국장은 영화전문지 기자, 영화제작사 대표, 부산국제영화제 기획실장, 부산영상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역임하는 등 영화분야 언론과 영화제작, 영화전문 행정기관에서 두루 경력을 쌓은 영화 산업·정책 전문가이며, 근래에는 <씨네21> 편집위원으로 영화계 여러 현안에 대해 신랄한 칼럼을 써 왔다. ▷ 주요 경력 -<영화저널><스크린> 편집장, <씨네21> 기자 -영화 제작사 대표 -(사)부산국제영화제 기획실장 -(사)부산영상위원회 사무처장 -<씨네21> 편집위원 □ 영화진흥위원회는 오래 공석이던 위원과 위원장 임명에 이어 사무국장 선임까지 마무리해 위원회 체재 정비를 마쳤으며, 블랙리스트 실행과 독단적인 위원회 운영 등으로 추락한 신뢰와 위상을 조속히 회복하기 위한 조직 쇄신과 운영 혁신에 총력을 기울기로 했다. ※ 담당자 : 미래전략본부 홍보협력팀 태은정 팀장 (☎ 051-720-4841).  끝.